노동법 판례

로케이션
» Home > 노동상담 > 노동법 판례

상담실 상세보기

상담실 상세보기
[지방ㆍ행정법원] 법원 “회사 대표도 고용됐다면 근로자...업무상 재해 인정해야”
작성자 관리자 조회수 317
등록일 2021.09.24 추천수

0


업무의 일환으로 패러글라이딩 비행 중 추락해 사망한 회사 대표도 근로자로 보고 업무상 재해를 인정해야 한다는 법원 판결이 나왔다. 사업주에게 고용돼 지휘ㆍ감독을 받았다면 근로기준법상 근로자로 볼 수 있다는 판단이다.

23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행정법원 제3부(재판장 유환우)는 회사 대표 A 씨 유족이 근로복지공단을 상대로 낸 유족급여ㆍ장의비 부지급 처분 취소 소송에서 원고승소 판결했다.

재판부는 지난달 27일 "A 씨는 회사의 형식적ㆍ명목적 대표자로서 실제로는 사업주인 B 씨에게 고용돼 그 지휘ㆍ감독 아래 일정한 노무를 담당하고 일정한 보수를 지급받아 온 근로기준법상 근로자"라며 이 같이 판시했다.

A 씨는 2인승 체험비행 자격증 취득을 위해 비행 도중 추락사고로 숨졌다. A 씨와 회사가 체결한 '전문경영인 근로계약서'에는 2인승 체험비행 자격 취득을 위한 비행 연습이 업무 내용으로 명시돼 있다.

유족 측은 공단에 유족급여와 장의비 지급을 청구했다. 하지만 공단은 A 씨가 회사 대표인 만큼 근로자로 볼 수 없고 업무와 무관한 비행자격증을 취득하다 사망한 만큼 업무상 재해가 아니라고 선을 그었다.

법원은 공단 처분이 위법하다고 봤다. 재판부는 "A 씨는 근로계약서에 기재된 업무 내용을 실제로 모두 수행했고 B 씨가 한 A 씨의 채용 경위, 구체적 근무 일정ㆍ근무내용, 급여 지급방식 등에 관한 진술이 근로계약서와 대체로 부합한다"며 "A 씨와 B 씨가 근로계약서를 실제로 작성하지 않았더라도 근로계약서에 기재된 내용과 같은 합의가 있었다고 봐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체험비행이 가능한 계절에는 A 씨의 근무시간과 근무장소가 일정하게 고정돼 A 씨가 이에 구속을 받았던 것으로 보인다"며 "회사 주식 전부를 실질적으로 B 씨가 보유하고 있고 회사 법인계좌에서 B 씨 휴대폰ㆍIPTV 요금이 지출되는 등 회사는 전적으로 사업주인 B 씨 계산으로 운영된 것으로 보인다"고 지적했다.

A 씨가 근로의 대가로 지급받는 보수 외에 회사 이익이나 손해 등에 관한 부담이 주어지지 않은 점도 근로자성 판단 근거로 제시됐다.

재판부는 "회사 직원들이 A 씨를 '대장님' 또는 '사장님'이라고 부른 사실은 있지만 이는 A 씨가 B 씨의 손윗동서로서 별도로 다른 회사를 운영하고 있기 때문"이라며 "그러한 사정만으로 A 씨가 회사의 실질적인 대표자나 사장으로 활동했다고 추단하기 어렵고 나아가 A 씨는 고용보험을 제외한 국민연금, 건강보험, 산재보험에도 가입돼 있었다"고 했다.

또 근로계약서에 2인승 체험비행 자격 취득을 위한 비행 연습이 업무 내용으로 명시돼 있었던 만큼 업무상 재해로 볼 수 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A 씨는 근로기준법상 근로자에 해당하고 근로계약에서 정한 업무를 수행하던 중 발생한 사고로 사망했기 때문에 업무상 재해에 해당한다"며 "이와 다른 전제에서 내려진 공단 처분은 위법해 취소돼야 한다"고 판단했다.



출처 - 월간노동법률



  • 페이스북으로 글 보내기
  • 트위터로 글 보내기

상담실 코멘트 쓰기

코멘트 쓰기
답글달기 상태입니다. 답글달기를 취소하고자 할 경우 위의 취소버튼을 눌러주세요.
  • 글쓰기
  • 목록
  • 인쇄
  • 수정
  • 삭제

상담실 목록

상담실 목록
번호 제목 작성자 조회 등록일
227 생리휴가에서의 증명 책임[대법원2021도1500 ] 파일 관리자 206 2022.02.10
226 임금인상 소급분도 고정성을 갖춘 통상임금에 해당한다.[대법원 2017다56226] 관리자 189 2022.02.09
225 성희롱·성추행 행위 및 피해자에 대한 2차 가해 행위의 징계사유가 인정되고 징계절차에 하자가 없어 정당하다고 판정[.. 관리자 192 2022.02.08
224 근로자가 2차례 심문회의에 출석하지 아니하여 구제신청의 의사를 포기한 것으로 보아 각하 판정[2021부해148] 관리자 211 2022.02.07
223 방송연기자의 노조법상 근로자성을 인정한 사례[중앙2018재단위1] 파일 관리자 255 2022.01.28
222 단체교섭 과정에서 의견수렴을 하지 않은 것과 근로시간면제 시간을 배분하지 않은 것은 공정대표의무 위반[중앙2018공정.. 파일 관리자 210 2022.01.27
221 [통상해고]도급제로 근무하는 자들을 포함할 경우 5명 이상 사업장에 해당,계속 근로의사 표시를 거부하여 해고가 존재하.. 파일 관리자 231 2022.01.24
220 [징계해고]징계사유(성희롱)가 인정되고, 그 비위의 정도가 중대하며, 징계처분의 효력을 부인할 만한 절차상 하자가 존.. 파일 관리자 211 2022.01.21
219 [징계해고]업무상 필요성이 인정되지 않아 부당한 전보라고 판정한 사례[중앙2018부해998] 파일 관리자 225 2022.01.20
218 1년 계약직 연차 26일→11일로…다음날도 일해야 15일 휴가 부여 관리자 267 2022.01.18
217 자동차 판매원의 노조법상 근로자성을 인정한 사례 관리자 252 2022.01.17
216 합리적인 이유 없이 노동조합 간 배차시간 및 근로시간을 다르게 하는 것은 부당노동행위에 해당 관리자 215 2022.01.14
215 소수 노동조합에 노동조합 사무실을 제공하지 않는 것은 공정대표의무 위반 관리자 250 2022.01.13
214 개발업무 책임연구원, 과로에 스트레스 … 서울고법 “업무 부담으로 발병” 관리자 319 2021.11.18
213 서울행법 “기준액 미납 이유로 한 택시기사 징계는 현행법 위반, 무효” 관리자 332 2021.11.11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비밀번호
확인
취소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비밀번호
확인
취소
게시판을 선택하세요.
게시판선택
확인
취소
신고사유를 선택하세요.
확인
취소
T o 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