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 서브 비주얼

다음

노동법 판례

로케이션
> 노동상담 > 노동법 판례

상담실 상세보기

상담실 상세보기
[지방ㆍ행정법원] 건설현장 근로자 추락사에 안전책임 위반한 원청, 하청 줄줄이 ‘유죄’
작성자 관리자 조회수 354 추천수

0

등록일 2021.06.25


추락 방지 의무를 위반한 건설현장에서 근로자가 사망하자, 하도급 업체는 물론 원청 관계자들까지 전부 징역과 벌금형을 선고받게 됐다. 다른 하도급 업체지만 위험한 물건을 현장에 가져다 놓은 업체와 현장소장도 함께 유죄를 선고 받았다.

울산지방법원(단독판사 김용희)은 지난 5월 20일, 건설업 원하청 회사들과 각 회사 안전관리자들이 '산업안전보건법위반과 업무상과실치사 혐의로 기소된 공판에서 전부 유죄를 선고하고 각각 징역형과 벌금형 등에 처하는 판결을 내렸다.

사망한 건설 근로자 김 모씨(가명)는 A주식회사가 B하청업체와 C하청업체에게 하도급을 맡겨 시행하는 울산지역 주택조합 공사현장에서 일하던 근로자다. 김씨는 C하청업체 근로자였다.

그런데 지난 2019년 12월 16일 오전, 김씨는 C회사 현장소장으로부터 에어방음벽을 설치 작업을 지시 받았다. 그런데 김 씨는 배풍기를 작동시켜 에어방음벽을 설치하면서 근처에 있는 블루폼과 부딪히지 않도록 하는 작업을 위해 높이 약 3미터에 무게 600킬로에 육박하는 블루폼 위에 올라갔다가, 블루폼이 에어방음벽에 밀려 넘어지는 바람에 바닥으로 추락했다. 블루폼은 B회사가 현장에 가져다 놓은 것이었다.

이후 김씨는 10일간 울산대 병원에서 치료를 받던 중 대뇌부종에 의한 뇌간 압박 등으로 사망했다.

결국 A, B, C회사와 각 회사 현장소장 등 총 6인이 기소된 것. B회사와 현장소장은 안전조치를 하고 추락할 우려가 있는 장소에 울타리를 설치하거나 관계 근로자가 아닌 사람의 출입을 금지하는 조치를 취하지 않은 혐의로, A회사와 현장소장은 도급사업주지만 수급인이 사용하는 근로자의 산업재해를 예방하기 위한 안전조치나 관리감독을 실시하지 않은 혐의로, C회사와 현장관리소장은 넘어질 위험이 있는 구조물에 안전조치를 하거나 근로자가 접근하지 못하게 할 안전보건 조치를 위반한 혐의로 기소됐다.

특히 A회사 현장소장과 B회사 현장소장은 산업재해 예방을 위한 방지조치나 출입금지 조치를 하지 않은 점, 특히 A회사 현장소장은 하청업체가 안전조치를 준수했는지 관리감독을 소흘히 했다는 이유로 공동 업무상 과실치사 혐의로도 기소됐다.

법원은 먼저 김씨가 소속된 C회사와 현장관리소장에게 유죄를 선고했다. 김용희 판사는 "우리 산업안전보건기준에 관한 규칙 3조 2항은 사업주가 제품이나 자재 등이 넘어지지 않도록 안전조치를 하거나 근로자가 접근하지 못하게 하도록 정하고 있는데, 1차적인 책임은 블루폼을 현장에 갖다 놓은 B회사에게 있다"면서도 "작업장에 김씨를 투입한 C회사가 위험요소의 직접적인 관리자는 아닐지라도, 근로자 보호를 위해 관리자에게 안전보건조치를 이행하도록 요구할 의무가 있고, 이행되지 않는 경우 근로자를 작업장에 투입하지 않을 의무도 있다"고 꼬집었다.

이를 바탕으로 "C회사와 현장관리소장은 B회사에 블루폼을 치우거나 전도 방지 조치를 요청하지 않은 것은, 3조 2항을 위반한 것"이라고 판단해 유죄를 선고했다.

결국 법원은 B회사 현장관리소장은 징역 6개월과 집행유예 1년 및 80시간 사회봉사, B주식회사에 벌금 500만원, A회사에 벌금 500만원, A회사 현장관리소장에겐 벌금 500만원을 선고했다. 김씨를 투입한 C회사에는 벌금 700만원을, 현장관리소장은 징역 6개월과 집행유예 1년을 선고했다.


-출처 : 월간노동법률

상담실 코멘트 쓰기

코멘트 쓰기
답글달기 상태입니다. 답글달기를 취소하고자 할 경우 위의 취소버튼을 눌러주세요.
  • 글쓰기
  • 목록
  • 인쇄
  • 수정
  • 삭제

상담실 목록

상담실 목록
번호 제목 작성자 추천 조회
231 [대법원] ‘합의 없을 경우 근로계약 연장’ 조항 있다면?...대법 “문언대로 봐야” 관리자 0 71
230 파견법상 직접고용의무를 부담하는 사용사업주가 파견근로자를 직접고용하는 경우, 그 근로계약에서 기간을 정하였더라도 특별.. 관리자 0 67
229 직장 내 괴롭힘 사건을 벌금에서 징역형의 집행유예로 형량을 높인 사례[2020고단245 판결] 관리자 0 70
228 연차사용권ㆍ수당청구권 발생시점과 1년 계약직의 연차수당[대법원2021다227100] 파일 관리자 0 68
227 생리휴가에서의 증명 책임[대법원2021도1500 ] 파일 관리자 0 83
226 임금인상 소급분도 고정성을 갖춘 통상임금에 해당한다.[대법원 2017다56226] 관리자 0 72
225 성희롱·성추행 행위 및 피해자에 대한 2차 가해 행위의 징계사유가 인정되고 징계절차에 하자가 없어 정당하다고 판정[.. 관리자 0 74
224 근로자가 2차례 심문회의에 출석하지 아니하여 구제신청의 의사를 포기한 것으로 보아 각하 판정[2021부해148] 관리자 0 70
223 방송연기자의 노조법상 근로자성을 인정한 사례[중앙2018재단위1] 파일 관리자 0 85
222 단체교섭 과정에서 의견수렴을 하지 않은 것과 근로시간면제 시간을 배분하지 않은 것은 공정대표의무 위반[중앙2018공정.. 파일 관리자 0 84
221 [통상해고]도급제로 근무하는 자들을 포함할 경우 5명 이상 사업장에 해당,계속 근로의사 표시를 거부하여 해고가 존재하.. 파일 관리자 0 93
220 [징계해고]징계사유(성희롱)가 인정되고, 그 비위의 정도가 중대하며, 징계처분의 효력을 부인할 만한 절차상 하자가 존.. 파일 관리자 0 94
219 [징계해고]업무상 필요성이 인정되지 않아 부당한 전보라고 판정한 사례[중앙2018부해998] 파일 관리자 0 97
218 1년 계약직 연차 26일→11일로…다음날도 일해야 15일 휴가 부여 관리자 0 87
217 자동차 판매원의 노조법상 근로자성을 인정한 사례 관리자 0 99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비밀번호
확인
취소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비밀번호
확인
취소
게시판을 선택하세요.
게시판선택
확인
취소
신고사유를 선택하세요.
확인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