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 서브 비주얼

다음

노동법 판례

로케이션
> 노동상담 > 노동법 판례

상담실 상세보기

상담실 상세보기
“유성기업 어용노조 설립무효” 대법원 노조파괴 수단으로 복수노조 활용에 ‘제동‘
작성자 관리자 조회수 609 추천수

0

등록일 2021.02.26

 

회사 주도로 설립된 어용노조는 노조로서 자주성이나 주체성 같은 실질적 요건을 갖추지 못해 설립 자체를 무효로 한다는 대법원 판결이 나왔다. 복수노조 사업장에서 한 노조가 소송을 통해 다른 노조의 설립이 무효라는 확인을 받은 최초의 대법원 판결이다.

 

소송 통해 노조설립 무효라는 확인 구한 최초 판시

 

대법원 3(주심 이동원 대법관)25일 금속노조가 유성기업과 유성기업노조를 상대로 제기한 노조설립 무효확인 소송 상고심에서 원고 승소로 판결한 원심을 확정했다.

 

재판부는 사용자가 노조의 조직이나 운영을 지배하거나 개입하려는 부당노동행위에 의해 노조가 설립된 것에 불과한 경우 등 노동조합 및 노동관계조정법(노조법)상 주체성과 자주성 등 실질적 요건을 갖추지 못했다면 노조로서의 지위를 갖지 않는다고 봐야 한다고 판시했다.

 

원심도 유성기업노조는 회사의 사전계획에 따라 설립되고 운영됐다지회의 세력을 약화시키고 새로운 노조를 설립해 교섭대표노조의 지위를 확보하도록 하기 위한 목적으로 설립·운영된 유성기업노조는 자주성 및 독립성을 갖추지 못했다고 할 것이어서 노조설립은 무효라고 판단했다.

 

노조를 대리한 김상은 변호사(법률사무소 새날)유성기업 노조탄압에 가장 핵심적 수단이 된 어용노조 설립 자체를 무효로 판단함으로써 부당성을 인정한 것이라며 어용노조 설립 시도 자체가 이번 판결로 제동이 걸릴 것이라고 평가했다.

 

회사 주도의 복수노조 설립은 유성기업 노조파괴의 핵심 수단 중 하나로 지목된다. 20115월 금속노조 유성기업지회가 주간연속 2교대제를 요구하며 파업에 돌입하자 회사는 직장폐쇄로 맞섰다. 이 과정에서 노무법인 창조컨설팅을 통해 자문받은 내용에 따라 회사는 같은해 7월 유성기업노조를 설립했다. 창조컨설팅이 작성한 노사관계 안정화 컨설팅 제안서에는 회사의 대응전략으로 온건·합리적인 2노조 출범이라는 내용과 함께 구체적인 실행방안이 적시돼 있다.

 

노동자야말로 노조설립 주체라는 것을 다시금 확인

 

노조는 20131월 유성기업과 유성기업노조를 상대로 노조설립 무효확인 소송을 냈다. 노조가 201641심에서 승소한 이후 유성기업에는 3노조가 설립됐다. 법원에서 노조설립 무효 판결을 받자 유성기업노조 간부들이 노조를 유지하려고 유성기업새노조를 설립한 것이다. 김 변호사는 이번 판결로 직접적인 영향을 미치진 않지만 인적 조직이 그대로 승계된 새노조의 정당성 자체는 훼손됐다고 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유성기업아산·영동지회는 이날 성명서를 통해 어용노조는 임금인상·단체협약 체결 및 시행에서 가이드라인 역할을 했다판결은 무효로 나왔으나 한 회사에 노조가 세 개나 되는 기형적인 노사관계가 형성되고 말았다고 밝혔다.

 

도성대 유성기업아산지회장은 노동자야말로 노조를 만들 수 있는 주체라는 것을 다시금 확인한 판결이라며 끈질기게 싸우니 어떤 방법으로든 밝혀지게 돼 있다. 이번 판결이 다른 복수노조 사업장에 희망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손배가압류를 잡자! 손에 손을 잡고(손잡고)도 이날 유성기업지회는 10년에 걸친 회사의 노조파괴에 맞서는 동안 노조파괴가 범죄행위라는 것과, 기업이 노조파괴 목적으로 설립한 노조는 가짜노조라는 것을 명백히 입증해 냈다고 논평했다.

 

출처 : 매일노동뉴스(http://www.labortoday.co.kr)

상담실 코멘트 쓰기

코멘트 쓰기
답글달기 상태입니다. 답글달기를 취소하고자 할 경우 위의 취소버튼을 눌러주세요.
  • 글쓰기
  • 목록
  • 인쇄
  • 수정
  • 삭제

상담실 목록

상담실 목록
번호 제목 작성자 추천 조회
239 정규직근로자를 합리적인 이유 없이 계약기간 만료로 해고한 것은 부당하다고 판정한 사례[중앙2018부해684] 관리자 0 117
238 임금 인하 문제로 근로계약서 작성을 거부한 근로자를 112에 신고를 해 영업장에서 쫓아낸 것은 부당해고[서울행법201.. 관리자 0 176
237 구속으로 일정 기간 휴직명령을 받은 후 중간에 보석으로 석방된 근로자에 대한 복직 신청 거부의 정당성 여부[대법202.. 관리자 0 93
236 가전제품ㆍ수리기사도 근로기준법상 근로자에 해당한다[서울고법2021나2002712] 관리자 0 113
235 정기적·계속적으로 지급되고 노동관행에 의하여 지급의무가 인정되는 경영성과급은 평균임금 산정의 기초가 되는 임금[서울.. 관리자 0 106
234 [지방ㆍ행정법원] 강성 노조원 대의원 당선 막으려던 한국조선해양 책임자 ‘벌금형’ 관리자 0 114
233 근로자에게 불리한 내용으로 변경된 취업규칙은 유리한 근로조건을 정한 기존의 개별 근로계약 부분에 우선하는 효력을 갖.. 관리자 0 122
232 [대법원] 수습기간도 퇴직금 정산에 포함된다...‘95년 판결’ 재확인한 대법 관리자 0 203
231 [대법원] ‘합의 없을 경우 근로계약 연장’ 조항 있다면?...대법 “문언대로 봐야” 관리자 0 120
230 파견법상 직접고용의무를 부담하는 사용사업주가 파견근로자를 직접고용하는 경우, 그 근로계약에서 기간을 정하였더라도 특별.. 관리자 0 116
229 직장 내 괴롭힘 사건을 벌금에서 징역형의 집행유예로 형량을 높인 사례[2020고단245 판결] 관리자 0 145
228 연차사용권ㆍ수당청구권 발생시점과 1년 계약직의 연차수당[대법원2021다227100] 파일 관리자 0 112
227 생리휴가에서의 증명 책임[대법원2021도1500 ] 파일 관리자 0 121
226 임금인상 소급분도 고정성을 갖춘 통상임금에 해당한다.[대법원 2017다56226] 관리자 0 112
225 성희롱·성추행 행위 및 피해자에 대한 2차 가해 행위의 징계사유가 인정되고 징계절차에 하자가 없어 정당하다고 판정[.. 관리자 0 113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비밀번호
확인
취소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비밀번호
확인
취소
게시판을 선택하세요.
게시판선택
확인
취소
신고사유를 선택하세요.
확인
취소